박문성이 히딩크가 다시 오는걸 부정적으로 인터뷰 했는데…

박문성이 히딩크가 한국 대표팀에 다시 오려고 하는 것에 대해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.

흘러간 물로 자꾸 물레방아를 돌리려고 하면…

이 인터뷰를 듣고 나니 문득 박문성의 별명 박펠레가 떠올랐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